< 푸르미르의 이야기 :: 'Danbiro's Life' 카테고리의 글 목록

푸르미르의 이야기



추운 날씨로 인해 입맛이 떨어질리는 없지만 한파와 동시에 요즘 나의 입맛 또한 상실하게 되었습니다. 뭘 먹어도 깔끔하게 다 먹지 못하고 남기는 상황이 계속 연출되고 있는데요. 문제는 딱히 입맛을 돋구어줄 음식이 생각나지 않고 먹고 싶은 음식도 없다는 것입니다. 평소 입맛을 고려할때 치킨, 피자, 햄버그 같은 음식만 있으면 미친듯이 잘 먹었는데 지금은 그것도 통하지가 않네요.

아무튼 요즘 저의 식사는 꾸역 꾸역 살아가기 위한, 배고픔을 이겨내기 위한 시간일 뿐입니다. 하지만 엊그제 오랜만에 카레가 식단에 올라 왔습니다. 딱히 기대없이 먹었는데.....와우.......

드디어 입맛이 돌아오는 듯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카레를 미친듯이 좋아하는 건 아니었던지라 별 기대없이 먹어서일까요? 카레가 원래 이렇게 맛있는 음식이었습니까?



사실 평소에 먹던 카레랑은 약간 다른 맛이긴 했습니다. 흔히 자주 먹던 3분 카레 맛은 아니었던거죠. 오랜만에 카레랑 공기밥 2그릇을 비켜서 맛있게 먹었습니다.


그래서 느끼게 되었습니다. 무엇인가 해결이 되지 않고 실타래가 얽혀 있을때는 생각지도 못한 곳에서 실마리를 찾을수 있다는 것을 말입니다.


저의 사라진 입맛을 카레에서 찾을수 있다는 것은 생각지도 못했습니다. 앞으로 제가 좋아하는 음식 목록에 카레가 추가될꺼 같은 느낌이 듭니다. 좀 더 나아가서 인도식 카레를 맛볼수 있는 유명한 카레 전문점을 찾고 싶은 생각도 듭니다.

입맛 없을때는 뜻하지 않는 음식, 평소 좋아하지 않은 음식 중에서도 얼마던지 입맛을 살릴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Comment +0



가상화폐 규제 거래중단 현실화되나?


최근 비트코인의 열풍으로 인해 많은 사람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데요. 강릉의 한 모텔 지하 주차장 비트코인 채굴장에서 과부하로 인해 화재가 나는 사건이 발생하기도 했습니다. 이러한 가상화폐 비트코인의 열풍으로 정부는 투기 상황으로 판단하고 대책 마련에 들어서는 모습인데요.


12월 8일자로 가상화폐 거래 부작용에 대해 법무부는 대책 및 긴밀한 협의를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아직까지 세부적인 규제 정책이 나온것은 아니지만 가상화폐 투자자들은 거래 전면 금지에 대한 불안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는데요. 정부는 거래가 중단되는 것은 풍문으로 결정된 것은 없다는 입장입니다.




가상화폐 규제 내용은 투자금액과 투자 자격 제한을 할것으로 어느 정도 예상할수가 있는데요. 실제로 정부는 P2P(개인간 거래) 투자의 경우 업체당 1,000만원으로 투자 금액을 제한하고 있습니다. 위험성을 내포하고 있는 금융상품 투자에 대한 투자자 보호를 위한 규제라고 볼수 있죠.

가상화폐 부작용은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염려하고 있는 부분인데요. 인도네시아 중앙은행은 비트코인의 폭락 우려로 인해 금융 IT 기업들의 가상화폐 사용을 내년부터 금지하기로 했습니다.


비트코인을 결제수단으로 공식 인정한 일본에서는 비트코인의 선물 거래를 추진하고 있고 가상화폐 전문가에 따르면 해외 주요 파생상품 거래소의 선물거래마저 활성화되기 시작하면 가상화폐 시장은 더욱 커질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여기까지 가상화폐 규제에 대한 정부의 규제 내용에 대해 짧게 살펴 보았는데요. 법무부는 아직까지 거래 중지 등 구체적인 규제 내용은 정해지지 않았다고 합니다.

<관련기사 : http://www.segye.com/newsView/20171208004021>

Comment +0



지인이 선물해준 베트남 라면의 맛


얼마전 친한 지인분이 베트남 출장을 다녀 오면서

베트남 라면을 사가지고 왔습니다.

저희 집에도 나눠 주셔서 맛을 보게 되었는데요.


베트남 현지에서는 향신료 맛이 강한데 반해

사오신 라면은 덜하다는 설명까지 해주시더군요.



봉지의 디자인을 보면 한국의 모 라면과 비슷한데요.

재미있는 사실은 한국의 봉지라면 처럼

조리를 해서는 안된다고 합니다.



봉지라면처럼 보이지만 컵라면처럼

그냥 뜨거운 물을 부어서 먹어야 해요.


베트남어를 몰라도 봉지 뒷면을 보게 되면

그림으로 설명이 되어 있습니다.



조리법은 아주 간편하죠.

그냥 봉지에 들어있는 컵라면이라고

생각하시면 될꺼 같습니다.


뜨거운 물을 부은 모습인데요.

면발을 보면 얇은 칼국수 면발처럼 보입니다.



맛을 기대하면서 한젓가락 먹어 보았는데요.

역시나 향신료 맛이 너무 강하네요.

오히려 국물이 먹을만 했습니다.



향신료가 강한 음식을 즐겨 드시는 분들은

맛있을지 모르겠지만 그렇지 않으신 분들은

별로 맛이 없을듯 합니다.

저도 국물만 몇 모금 떠 먹고

면은 한 젓가락 이후로는 손도 대지 못했어요.


이순간 튀김우동 컵라면이 간절히 생각이 나더라구요.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