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르미르의 이야기



지인이 선물해준 베트남 라면의 맛


얼마전 친한 지인분이 베트남 출장을 다녀 오면서

베트남 라면을 사가지고 왔습니다.

저희 집에도 나눠 주셔서 맛을 보게 되었는데요.


베트남 현지에서는 향신료 맛이 강한데 반해

사오신 라면은 덜하다는 설명까지 해주시더군요.



봉지의 디자인을 보면 한국의 모 라면과 비슷한데요.

재미있는 사실은 한국의 봉지라면 처럼

조리를 해서는 안된다고 합니다.



봉지라면처럼 보이지만 컵라면처럼

그냥 뜨거운 물을 부어서 먹어야 해요.


베트남어를 몰라도 봉지 뒷면을 보게 되면

그림으로 설명이 되어 있습니다.



조리법은 아주 간편하죠.

그냥 봉지에 들어있는 컵라면이라고

생각하시면 될꺼 같습니다.


뜨거운 물을 부은 모습인데요.

면발을 보면 얇은 칼국수 면발처럼 보입니다.



맛을 기대하면서 한젓가락 먹어 보았는데요.

역시나 향신료 맛이 너무 강하네요.

오히려 국물이 먹을만 했습니다.



향신료가 강한 음식을 즐겨 드시는 분들은

맛있을지 모르겠지만 그렇지 않으신 분들은

별로 맛이 없을듯 합니다.

저도 국물만 몇 모금 떠 먹고

면은 한 젓가락 이후로는 손도 대지 못했어요.


이순간 튀김우동 컵라면이 간절히 생각이 나더라구요.

Comment +0